“육묘부터 수확까지” 장성군, 돋보이는 쌀 생산 지원

단계별 통합지원 시스템 구축… 올해 단보당 500kg 생산 목표

뉴스24 | 입력 : 2021/06/17 [21:46]

  © 뉴스24


장성군이 단보당 쌀
500kg 생산을 목표로 체계적인 농가 지원을 펼치고 있다.

 

장성군의 쌀 생산량은 전남도 내 상위권에 속한다. 지난해에는 집중호우로 인해 4위에 그쳤지만, 2018~2019년 연속으로 생산량 1위를 차지했다. 이 같은 성과는 장성군이 운영 중인 단계별 통합지원 시스템에 힘입은 바가 크다.

 

단계별 통합지원 시스템은 육묘에서 수확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걸친, 쌀 재배농가 맞춤 지원체계다. 먼저 육묘기에는 육묘용 상토, 상자처리제, 비료 등 고품질 농자재를 지원한다. 농자재는 공모를 통해 선정해 단가를 10~20% 가량 낮췄다.

 

생육기에는 병해충 공동방제를 추진한다. 광역방제기와 드론 등을 활용해 단지별로 일제히 농약을 살포하는 방식으로, 적기에 농약 살포가 어려운 고령농 등에게 호응이 높다. 장성군은 지난 2015년 전국 최초로 관할 지역 전체를 대상으로 공동방제를 시행한 이래, 이를 지속해오고 있다. 그 결과 병해충 피해가 크게 감소하는 효과를 거뒀다. 올해에는 전년 대비 20일 이상 앞당겨 공동방제를 추진해, 이상 기후로 인한 돌발해충 발생을 대비하고 있다.

 

수확을 마친 농가에는 톤백저울, 곡물건조기, 지게차, 전기운반차 등을 지원한다. 또 택배비, 포장재, 도정시설 개보수 비용 등 가공유통분야 지원도 아끼지 않는다.

 

장성군 관계자는 통합지원 시스템 구축을 통해 쌀 생산 농가의 경영비 절감과 고품질 쌀 생산 기반 마련에 성공했다면서 앞으로도 체계적인 지원을 이어가겠으며, 현장 기술지도를 강화해 단보당 쌀 500kg 생산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