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치매 환자 돕는 ‘공공후견인’ 서비스 제공

재산 관리부터 지원 신청까지… 환자의 삶의 질 높이는 든든한 안전망

뉴스24 | 입력 : 2021/05/24 [15:18]

장성군이 지역 내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공공후견인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어 이목을 끈다.

 

  © 뉴스24



공공후견인 서비스는 의사 결정이 어렵고 권리를 대변해줄 가족이 없는 치매 환자에게 장성군이 후견인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지정된 후견인은 환자가 일상생활을 정상적으로 영위할 수 있도록 맞춤 지원을 펼치게 된다.

 

재산 관리부터 각종 사회복지의료지원 신청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서비스를 제공해치매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고 견고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는 데 일조한다.

 

장성군은 지난해후견인을 필요로 하는 중증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처음 치매공공후견사업을 추진했다후견인 선정과 함께 가옥 내 생활환경 개선(상수도 공사), 안전 기반 구축(화재가스 활동 센서 및 응급 호출기 설치등 각종 연계 서비스도 제공해 이용자의 만족도가 높았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내 치매 환자들이 안정적인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후견인이 되고 싶은 주민은 관련 교육 이수와 서류 심사를 통해 자격을 획득할 수 있다후견인에게는 소정의 활동비가 지급된다.

 

공공후견인 서비스 신청 또는 후견인 선정을 희망하는 주민은 장성군 치매안심센터(061-390-7162)로 문의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