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북하면 하만마을, ‘마을 입구가 환~해졌어요’

방치됐던 마을 입구 주변에 황금사철, 개나리 등 식재

뉴스24 | 입력 : 2021/05/13 [14:26]

장성군 북하면 하만마을 주민들이 마을 입구에 아름다운 거리를 조성했다.

 

  © 뉴스24


장성군에 따르면 하만마을 주민들이 그동안 방치되어 볼품없던 마을 입구 
200m에 황금사철레드로빈개나리 등의 꽃과 나무를 식재하여 마을 경관을 한껏 단장했다이를 위해 하만마을 주민뿐만 아니라 지난해 제1기 옐로우시티 시민정원사 교육을 수료한 조영두씨를 비롯한 시민정원사 봉사단도 일손을 보탰다.

 

군민과 함께하는 옐로우시티 정원조성사업 일환으로 추진된 이번 아름다운 거리 조성은 지난해 중평옐로우정원에 이어 북하면 주민들이 만든 두 번째 작품이다.

 

정영숙 이장은 주민들과 한마음으로 함께 조성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주민화합을 이루는 기회가 되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안보현 북하면장은 자투리땅이라도 관심을 두고 가꾸면 아름다운 힐링공간이 될 수 있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정원이 조성될 수 있도록 마을에서 관심을 갖고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