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다산 정약용, 혜장선사 비문을 짓다

김세곤 (호남역사연구원장)

뉴스24 | 입력 : 2018/02/21 [09:24]

▲     © 뉴스24


 1811년에 혜장 선사가 입적하자  다산 정약용의 슬픔은 컸다. 그 슬픔은 1811년 겨울, 흑산도에 유배중인 둘째 형 정약전(1758∼1816)에게 보낸 편지에 잘 나타난다. 다산의 편지는 공재 윤두서, 성호사설, 아방강역고등 여러 내용인데 말미에 ‘아암(兒庵)이란 승려에 대하여’ 적었다.

 

“대둔사에 어떤 승려가 있었는데 나이 마흔에 죽었습니다. 이름은 혜장 호는 연파, 별호는 아암, 자는 무진이라 하는 데 본래 김씨로  해남의 미천한 집안사람이었습니다. (중략) 그는 불법을 독실하게 믿으면서도  주역의 원리를 들을 때부터는 몸을 그르쳤음을 스스로 후회하여 실의한 듯 즐거워하지 않다가 6,7년 만에 술병으로 배가 불러 죽었습니다.

 

지난해 내게 보내 준  시에
 ‘ 백수(柏樹)공부를 누가 힘써 할 것인가   柏樹工夫誰得力
  연화세계는 이름만 있는 것이지         蓮花世界但聞名
  미친 노래를 근심 속에 부르며          狂歌每向愁中發
  술만 취하면 맑은 눈물이 흐르네.       淸淚多因醉後零 ’
라고 했는데  아는 자들은 슬퍼했습니다. 그가 죽을 무렵에 여러 번 혼잣말로 무단히, 무단히(방언으로 ‘부질없이’란 뜻임)라고 했답니다. (후략)”라고 적었다.

 

여기서 백수공부는 화두를 구하면서 중생을 제도하는 공부라는 뜻이다. 어떤 승려가 조주선사(趙州禪師)에게 “달마대사가 왜 서쪽에서  왔는가?”라고 물으니, 조주는 “뜰 앞에 있는 잣나무다.[庭前柏樹]”라고 말했다 한다. 이는 잣나무까지도 중생을 제도하려는 것이라는 뜻이다.

한편 1812년 겨울에 혜장의 두 제자가 그의 행장(行狀)을 가지고 다산을  찾아왔다. “우리 스승님의

 

탑(塔)을 세워야 하는데, 선생께서 그 명(銘)을 지어주십시오.”하므로, 다산은 흔쾌히 승낙한다. 그래서 지은 글이 “아암장공탑명(兒菴藏公塔銘)”이다.

 

다산은 이 비문에서 혜장의 탄생과 불교에의 귀의, 혜장과 첫 만남,   보은산방과 다산초당에서의 교류, 아암이란 호에 대한 내역, 아암이 죽은 해에 쓴 자작시를 소개하고 명(銘)으로 끝맺는다. 

 

명(銘)은 다음과 같다.

빛나는 우담발화(優曇鉢華)             燁燁優鉢
아침에 피었다가 저녁에는 시들었네.    朝華夕蔫
펄펄 나는 금시조                     翩翩金翅
잠깐 앉았다가 곧 날아갔네.            載止載騫

 

우담발화(優曇鉢華)는 3천 년 만에 한 번 꽃이 핀다는 무화과의 일종으로 아주 드물게 있는 일을 비유하는데, 여기서는 비범한 인물  혜장이 너무 일찍 세상을 뜬 것을 애도하는 표현이다. 금시조는 인도의 전설에 나오는 용을 잡아먹는다는 새이다.  

 

슬프다, 이 아름답고 깨끗함이여                 哀玆都潔
지은 글 있어도  전할 사람 없어라               有書無傳
그대와 더불어  함께  갔다면                    與爾偕征
오묘한 진리, 깊은 이치도 열어젖힐 수 있었으리   手啓玄鍵

조용한 밤에 낚시 거두니                        靜夜收釣
밝은 달이 배에 가득했네.                       明月滿船
지난봄에 입을 다무니                           殘春緘口
산속 동네가 너무 쓸쓸하도다.                   山林寂然

이름 역시 나이든 아이였는데도                  是名壽童
하늘은 그 나이에  인색하였네.                  天嗇其年
이름이야 스님인데 행실은 유자(儒者)이네     墨名儒行
군자가 어여삐 여긴 바로세                   君子攸憐

 

『주역』 · 『논어』 등에 빠져 불교에 회의를 느낀 유학자 같은 승려 혜장 선사. 그가 너무 빨리 저 세상으로 간 것을 아쉬워하는 다산의 마음이 애잔하다.

 

한편 혜장선사의 ‘아암장공탑’은 해남군 대흥사 부도(浮屠) 밭에 있다.  일주문을 지나면 부도 밭이 있는데, ‘아암장공탑’은 정문 입구의 청허당 서산대사와 조선 차(茶)의 중흥을 이끈 초의(草衣 1786∼1866) 대종사 탑 사이에 세워져 있다.

 

탑비는 ‘동방제십ooo대사’라고 적혀 있고, 비문 글씨는 너무 희미하다.  그렇지만 찬찬히 읽어 보면 ‘아암’이란 글자가 여러 번 나온다. 비의 왼쪽 맨 아래쪽엔 “丁若鏞 撰”이라는 글씨가 희미하게 적혀있다.  

다산과 혜장을 다시 생각한다. 두 사람의 만남은 너무 아름답고 슬프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