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탁영로와 사관 김일손(1)

김세곤 (호남역사연구원장)

뉴스24 | 기사입력 2017/12/13 [11:58]

[연재] 탁영로와 사관 김일손(1)

김세곤 (호남역사연구원장)

뉴스24 | 입력 : 2017/12/13 [11:58]
▲     © 뉴스24
광주광역시 북구 두암동에 탁영로(濯纓路)란 도로가 있다. 길이는 424m에 불과한 짧은 도로이지만, 이 도로는 무오사화의 희생자인 사관(史官) 김일손(1464∼1498)의 호를 따서 이름 지어졌다.
‘탁영(濯纓)’은 ‘갓끈을 씻는다.’는 의미인데 이 단어는 굴원(BC 343∼ BC 278)이 지은 책 『초사(楚辭)』의 「어부사(漁父辭)」에 나온다.
굴원은 초나라 회왕을 도와 정치를 했으나, 간신의 참소로 호남성의 상수로 추방당했다. 쫓겨난 그는 상수 연못가를 거닐었는데 한 어부를 만났다. 어부가 굴원에게 ‘무슨 까닭으로 여기까지 왔느냐’고 물었다. 굴원은 ‘온 세상이 모두가 흐려있는데 나 혼자만이 맑고 깨끗하였고, 뭇 사람들 모두가 취해 있는데 나 혼자만이 술에 깨어 있다가 이렇게 추방당한 거라오.’라고 답했다.
 
이 말을 듣고 어부가 “물결 흐르는 대로 살지, 어찌 고고하게 살다가 추방을 당하셨소?”라고 굴원에게 다시 묻자, 굴원은 “차라리 상수 물가로 달려가 물고기 뱃속에서 장사(葬事)를 지낼지언정 어찌 순백(純白)으로 세속의 티끌을 뒤집어  쓴단 말이오?”라고 답했다.  
어부는 빙그레 웃고는 노로 뱃전을 두드리며 떠나가면서 노래를 불렀다.
‘창랑의 물이 맑으면 내 갓 끈을 씻으리오. 滄浪之水淸兮  可以濯吾纓
 창랑의 물이 흐리면 내 발을 씻으리오.    滄浪之水濁兮  可以濯吾足’ 
 결국 굴원은 울분을 참지 못해 5월5일에 멱라수(汨羅水)에  몸을 던졌다. 
그런데 김일손은 ‘세상이 흐림에도 불구하고 갓끈을 씻겠노라’고 호를 ‘탁영’이라 지었다. 그러나 흐린 물에 갓끈을 씻으려 한 대가는 혹독했다. 김일손은 34세에 무오사화로 비극적 최후를 맞았다. 
           
1498년(연산군 4년) 7월에 일어난 무오사화(戊午士禍)는 조선 시대 4대 사화 중 최초의 사화이다. 무오사화는 사초(史草)로 인하여 화를 입었기 때문에 史禍(사화)라고도 불린다.
무오사화는 1494년에 승하한 성종의 실록을 편찬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실록청 당상관인 이극돈은 사초를 열람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비행이 사관 김일손에 의해 기록된 사실을 알았다. 그것은 그가 세조때 불경을 잘 외운 덕으로 전라도 관찰사가 된 것과, 세조 비였던 정희왕후 상(喪) 때 장흥의 관기를 가까이 한 일 등이었다.
이극돈은 삭제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김일손은 단칼에 거절했다. 이극돈은 자신의 비행이 실록에 싣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 몰리자, 김일손이 사초에 실은 세조 때의 궁금비사(宮禁秘事)를 문제 삼고 유자광에게 알렸다.
남이를 모함한 바 있는 정치공작 꾼  유자광은 즉시 1498년 7월1일에 윤필상, 노사신, 한치형과 함께 연산군(1476∼1506, 재위 1494∼1506)에게 비사(秘事)를 아뢰었다.
잠시 뒤 의금부 경력 홍사호와 의금부 도사 신극성이 명령을 받고 경상도로 달려갔다. 이들이 달려간 곳은 경상도 함양이었고 체포된 인물은 김일손이었다. 김일손은 1496년에 모친상을 당하여 청도에 있었는데 상복을 벗자 풍병을 앓아 함양에서 요양 중이었다. 김일손은 홍사호가 나타나자 “지금 내가 잡혀가는 것이 과연 사초에서 일어났다면 큰 옥이 일어날 것이오.”라고 말했다.  
7월12일에 연산군은 편전(便殿)인 창덕궁 희정당 앞에서 김일손을 직접 국문했다.   
"네가 『성종실록』에 세조조의 일을 기록했다는데, 바른 대로 말하라."
"신이 어찌 감히 숨기오리까. 신이 듣자오니 ‘권귀인(權貴人)은 바로 덕종(德宗)의 후궁(後宮)이온데, 세조께서 일찍이 부르셨는데도 권씨가 분부를 받들지 아니했다.’ 하옵기로  신은 이 사실을 썼습니다."
(중략)
"네가 또 덕종의 소훈 윤씨 사실을 썼다는데, 그것은 어디에서 들었느냐?"
연산군이 가장 먼저 국문한 것은 증조 할아버지인 세조의 부도덕이었다. 김일손이 덕종(1438∼1457 세조의 아들 의경세자)의 후궁인 귀인 권씨의 일을 사초에 적었기 때문이다. 또한 “세조는 소훈 윤씨에게 많은 전민과 가사를 내렸고 항상 어가가 따랐다”는 내용도 있었다. 이는 시아버지와 며느리 사이의 모종의 관계가 있음을 암시하는 글이었다.

(계속됩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