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화 위원장 “혁신학교에 대해 교육감은 뒷짐만 지고 있을 것인가?”

혁신학교 토론회 담당 장학사가 참석 - 교육감 핵심공약 시민의 알권리 무시

뉴스24 | 입력 : 2013/12/05 [17:34]

▲     © 뉴스24

 
광주광역시교육청이 혁신학교 정책에 대한 토론회에 대표성을 갖추지 못한 담당 장학사를 토론자로 내세워 시민들의 알권리와 시민의 대의 기관인 의회를 무시한 처사라는 지적이 제기되었다.

광주광역시의회 박인화 교육위원장은 "예산심의에서 논란이 되었던 혁신학교 평가에 대한 토론회에 시교육청에서 교육감이 아닌 담당 장학사가 참석한 것은 시의회의 권위를 무시하는 처사다”며, "교육감의 핵심공약이자 논란이 많은 혁신학교 정책에 대해서 교육감이 직접 나서서 설명해야 함에도 대표성이 없는 장학사가 대신 참여한 것은 시민들을 우롱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혁신학교 운영이 교육감의 최고의 성과라고 이야기 하면서도 혁신학교 논란에 대해서는 한발 물러서 수수방관만 하고 있는 교육감의 태도는 이해할 수 없다"며 "교육감은 시교육청을 대표하는 수장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토론회에 참석해 시민들에게 혁신학교 정책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설명했었어야 함에도 그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혁신학교 정책에 대한 토론회라면 교육감이나 부교육감 같은 책임질 수 있는 인물이 참석하여 시교육청의 입장을 밝히는 것이 필요할 것인데, 담당 장학사가 참석하여 발언하는 것은 시민들의 눈과 귀를 어지럽히는 것이다”며 "교육감이나 책임감 있는 담당자들은 토론회 같은 열린 창구를 통해 혁신학교에 대해 설명하고, 시민들의 알권리를 충족시켜주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