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젊은 세대 농지지원’신청자 큰 폭 증가

농어촌공사, 890명 추가선정, 창업농도 크게 늘어

뉴스24 | 입력 : 2013/05/08 [08:17]

2030 젊은 세대의 농업정착 의지 및 창업농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농지지원 신청자도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특히 귀농을 통한 신규 창업농 비율 또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농어촌공사(사장 박재순)에 따르면 “2030 젊은세대 농지 지원사업 신청자가 지난해 1,144명에 비해 175% 늘어난 2,008명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처럼 신청자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13년 지원대상자 1,056농가를 이미 선정한 데 이어 2차로 890명을 추가 선정, 농지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에 농지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890명 중 기존농업인은 68%인 606명이며 귀농귀촌을 통한 신규전입자는 32%인 284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농지를 지원받은 2,162명 중 기존농업인이 80%인 1,735명, 신규전입자가 20%, 427명인 것에 비해 귀농을 통한 신규창업농이 점차 늘어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2030 젊은 세대 농지 지원사업은 농촌의 고령화와 후계농 부족,   청년 취업난 등에 대처하기 위해 ‘12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대상자로 선정되면 농지은행사업을 통해 최대 5ha까지 농지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시행 1년 만에 2,162명에 2,030ha의 농지를 지원한데 이어 올해에도 2,400ha의 농지를 지원할 계획인데, 젊은 귀농인 등의 초기 농업정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5~10년간 장기 임대차 방식과 장기저리(30년, 2%) 융자방식으로 농지매입자금을 지원한다.

농어촌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2030 젊은 세대 농지지원사업으로 연차별 1,000명의 청년 창업농 육성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데 귀농·귀촌자 및 젊은 농업인들의 관심이 높아 신청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2030 농지지원사업 신청 및 문의는 공사 홈페이지(www.ekr.or.kr) 또는 농지은행 홈페이지(www.fbo.or.kr), ARS(1577-7770) 상담을   통해 알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