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두석 장성군수, 김현모 문화재청장 면담… 문화재 보수‧정비 국비 지원 건의

백양사, 필암서원 등 지역 문화재 정비 관련… 장성황룡전적 정비 계획도 제시

뉴스24 | 입력 : 2021/07/26 [10:44]

  © 뉴스24


유두석 장성군수가 지역 내 문화재의 보존 및 관리를 위해 팔을 걷었다
.

 

장성군에 따르면, 유두석 군수는 지난 20일 문화재 현장 점검 및 코로나19 방역실태 점검 차 백양사를 방문한 김현모 문화재청장과 면담을 가졌다. 면담에는 지역구 이개호 국회의원도 동석했다.

 

유두석 군수는 먼저, 백양사가 소장하고 있는 국가지정문화재인 백양사 소요대사탑(보물 제1346)과 지난해 보물로 승격된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보물 제2123)의 보존관리를 위한 국비 예산 지원을 김 청장에게 건의했다.

 

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는 필암서원(사적 제242)의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한 군 차원의 노력 및 성과에 대해 설명했다. 장성군은 지난해 ‘2021년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사업공모에 선정되어 3년간 도비 포함 10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를 통해 필암서원 선비문화 세계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어서, 유두석 군수는 문화재청 차원의 추가 예산 지원과 현재 진행 중인 문화재 종합정비계획 승인 등 행정 절차에 관한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아울러 봉암서원 화차전시관 개선 동학농민운동 당시 동학군 전주성 점령의 계기가 된 장성 황룡천 전투를 기리기 위해 조성된 장성황룡전적(사적 제406) 경관 정비에 관한 구체적인 사업 계획도 제시했다.

 

김현모 문화재청장은 문화재 보존을 위한 장성군의 관심과 노력에 감사하다면서 건의 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장성군은 국가지정문화재 12개소와 도지정문화재 40개소를 관리하고 있다. 군은 앞선 4~6‘2022년도 국가도 지정 문화재 보수정비사업관련 3656억원 규모 지원을 문화재청과 전남도 측에 건의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문화재는 우리의 아들, 딸들에게 물려줘야 할 소중한 유산이라면서 앞으로도 철저히 보존관리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