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전라남도-제주도교육청 평화·인권교육 현장에 가다

- 유성수 교육위원장, 박진권 여순10‧19사건 특위위원장 제주4·3현장 방문

뉴스24 | 입력 : 2021/04/05 [16:49]

전남도의회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전남도교육청과 제주도교육청이 공동으로 실시한 제주4·3-여순10·19 평화·인권교육 공동 수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 뉴스24



이번 행사는 지난
12일 두 지역 교육청이 맺은 '제주43-여순1019 평화인권교육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이뤄졌으며 전남도의회에서는 유성수 교육위원장(더불어민주당장성1)과 박진권 여순10·19사건특위 위원장(더불어민주당·고흥1)이 방문단으로 초청되었다.

 

방문단은 1일 오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참배를 한 후, 평화·인권교육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에 참여했다. 이어 북촌 너븐숭이 기념관 등 제주 북촌지역 4·3유적지를 둘러보았다.

 

다음날 2일에는 제주 한림여중에서 '제주43-여순1019평화인권교육 공동수업'이 열렸고, 이후에는 일제강점기 때 사용하던 일본군 비행기 격납고 등 대정읍 송악산 주변 4·3 유적지를 둘러보았다.

 

마지막 날 두 의원은 관덕정 등 제주시 4·3 유적지를 둘러본 뒤, 따로 제주교육박물관을 방문하여 제주 교육의 역사와 관련 전시품을 관람하기도 했다.

 

유성수 위원장은 이번 일정은 여순 사건 유족 및 그 지역 학생들이 제주4·3에 대해 배우면서 전남과 제주가 서로의 아픔을 공감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는 앞으로 여순1019와 제주43에 대한 인식을 바로잡고 두 지역 평화·인권 교육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진권 특위 위원장은 “4·3특별법이 지난 2월 개정되어 추가 진상조사, 특별재심, 위자료 지급 등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기반이 마련되었다마찬가지로 여수·순천 지역 희생자 명예회복과 유족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서 여순10·19 특별법도 반드시 통과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