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북하면에 가면… 소원이 이루어지는 돌탑이 있다!

북하면 이장협의회, 주민자치위원회 힘 모아 조성 계획

뉴스24 | 입력 : 2021/04/05 [08:27]

장성군 북하면에 소원이 이뤄지는 돌탑이 만들어진다.

 

  © 뉴스24



군에 따르면 북하면은 마을 초입 약수쌈지공원에 지역 발전과 면민들의 소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돌탑을 쌓고 있다
돌탑은 쌈지공원 중앙에 2개가 조성되며북하면 이장협의회(회장 박삼수)와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김동길회원들이 힘을 모은다.

 

돌탑쌓기의 선봉은 대흥리 주민 조영두 씨가 맡고 있다조 씨는 마을을 위해 재능기부를 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돌탑이 완성되면 큰 자부심을 느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1기 옐로우시티 시민정원사 교육을 수료한 조 씨는 현재 북하면 화단 조성에도 참여하고 있다.

 

한편 북하면은 최근마을 주민들과 함께 주요 도롯가에 쌈지공원과 가로화단 6개소도 조성했다안보현 북하면장은 지역민과 방문객에게 쾌적하고 아름다운 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사계절 꽃과 나무가 어우러지는 화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