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두석 장성군수, 재난지원금 어려운 주민 위해 기부

5급 이상 간부 공무원들도 자율적 동참…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

뉴스24 | 입력 : 2021/02/14 [21:30]

유두석 장성군수가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취약계층 주민들을 위해 기부했다. 이에 5급 이상 간부 공무원들도 자발적으로 재난지원금 기부에 동참하는 등 지역사회에 ‘나눔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 뉴스24



유 군수는 “한 푼의 재난지원금이라도 필요한 주민에게 쓰여야 한다는 뜻에서 기부를 결정했다”고 밝히며, 함께 기부에 나서고 있는 간부 공무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앞서 유두석 군수는 코로나19의 확산이 본격화되었던 작년 3월에도 전남시장군수협의회의 결정을 지지하며 급여의 30%를 반납, 지역민의 고통 분담을 위해 노력했다. 5급 이상 공무원들 역시 자율적으로 기부에 참여했다.

 

한편, 장성군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은 큰 수해를 입었던 지난해 여름에도 주목받았다. 군은 8월 중순, 연휴기간 수해 복구에 6급 이상 공직자들로 대민지원 인원을 편성했다. 당시, 복구작업에 참여한 공직자들은 헌신적인 자세로 작업에 임해 지역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