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퇴직 공무원, 전남 목공예 콘테스트 ‘우수상’ 수상

백복동 씨, 2015년 퇴임 후 목공예 공부… 유두석 군수 “인생2막 응원”

뉴스24 | 입력 : 2021/01/06 [19:11]

장성군의 퇴직 공무원이 제2회 전라남도 목공예 제품 콘테스트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 뉴스24



전라남도 목공예 제품 콘테스트는 국산목재 이용 활성화를 위해 국내 생산 목재 자원으로 만든 우수 목공예품을 선발‧전시하는 경연대회다.

 

우수상을 수상한 백복동 씨는 장성군에서 31년간 공직자로 근무하고 지난 2015년 정년퇴직했다. 이후 목공예 공부를 시작해, 지금은 강의와 체험활동을 진행할 정도로 전문성을 갖췄다. 현재 백 씨가 거주 중인 목조주택 또한 그가 손수 지은 집이다.

 

장성군은 확대간부회의 시간을 할애해 자체적으로 수여식을 갖고, 백 씨의 수상을 축하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은퇴 이후의 삶을 성공적으로 개척해나가는 모습이 후배들에게 큰 귀감이 되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변함없는 열정과 애정으로 인생 2막을 아름답게 가꿔가시기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