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전남 농산업 미래 이끈다

올해 농업분야 11건 수상, 국립아열대작물실증센터 구축 등 20개 공모 선정

뉴스24 | 입력 : 2020/12/17 [12:20]

장성군이 전남 농산업의 발전과 부흥을 이끌 도시로 각광받고 있다. 군은 올해, 농업 관련 총 11건의 수상 실적을 기록했다.

 

  © 뉴스24



먼저, 청년 농업인 육성 정책을 높이 평가받았다. 군은 올해 농업, 복지 등 총 17개 분야의 청년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특히, 청년 농업인 육성과 청년농업 영농정착 지원 등을 적극 이행해왔다. 이에 전남도 내에서 유일하게 ‘청년친화헌정대상’(사단법인 청년과미래 주관) 우수 기초자치단체 부문 종합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귀농귀촌 관련 평가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장성군은 전남도의 귀농산어촌 종합평가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5년 연속 수상’이라는 기록을 새롭게 썼다. 군은 2013년 귀농귀촌 전담팀 신설 이래 다양한 정책과 교육사업을 추진하며 ‘귀농귀촌 1번지’의 명성을 공고히 했다. 2010년 이후 장성에 유입된 귀농귀촌인구는 9000여 명에 이른다.

 

농업정책 관련 수상도 돋보인다. 올해 장성군은 전라남도의 농정업무 종합평가와 축산시책 종합평가, 농촌진흥사업평가에서 나란히 우수상을 수상했다. 축령산 숲 관광화를 위한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등 대형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과 축사시설 현대화, 농업인 소득 증대를 위한 적극적인 신규시책 발굴 등을 고르게 인정받은 결과다.

 

중‧장기적으로 추진 중인 푸드플랜 사업에 대한 평가결과도 높게 나왔다. 장성군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전국 159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시행한 ‘2020년 로컬푸드 지수 결과발표 및 우수 지자체 시상’에서 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2019년 푸드플랜 선도 지자체에 선정되며 푸드플랜 추진 계획을 수립한 장성군은 이후 ▲비접경지역 군부대 로컬푸드 확대공급 시범지역 선정 ▲2019년 푸드플랜 패키지 지원사업 전국 2위 등 푸드플랜 추진 2년 만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현재 광주권 로컬푸드 직매장 조성과 생산농가 조직화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에는 전남도 농산물 유통‧농식품 종합평가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성과도 거뒀다.

 

코로나19가 연 ‘비대면 시대’에 발빠르게 대응한 점도 좋은 평을 얻었다. 군은 비대면 영농지원사업과 비대면 주문 직거래상점 입점 확대, 온‧오프라인 유통 지원 등을 활발히 펼쳤다. 그 결과, 농촌진흥청의 ‘디지털 영농기술지원 우수기관 시상’에서 기관 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밖에 비대면 온라인 교육 확대와 내실 있는 교육 운영으로 전라남도 농촌진흥사업 종합평가에서 ‘농업인 교육분야 우수시‧군’에 선정됐으며, 농산업 경영혁신사례 경진대회에서도 우수상을 수상했다.

 

장성군이 농업 전반에 걸쳐 우수한 평가를 받으며, 군정을 진두지휘한 유두석 군수의 성과에 대한 호평도 이어졌다. 유 군수는 지난 12월 초에 열린 ‘제2회 대한민국 농업대상’ 시상에서 최우수 지방자치단체장상을 수상했다.

 

한편, 잇따른 공모사업 선정도 장성 농업의 미래를 희망의 빛으로 밝힌다. 장성군은 국립아열대작물실증센터 구축(전액 국비, 350억원 규모)을 필두로 2021년 종자산업기반구축사업, 신소득 특화품목 육성(체리, 패션프루트), 저온유통체계구축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유두석 군수는 “농업 관련 20개 공모사업에 선정된 장성군은 아열대작물 재배 등 미래 농산업 발전을 위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면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농가의 어려움이 크지만, 이를 슬기롭게 극복해 농업인 소득 향상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