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청각장애인 25가구에 ‘무선 초인등’ 설치 지원

소리 대신 불빛, 진동으로 알림 기능…비상시 알림 역할도

뉴스24 | 입력 : 2020/11/16 [14:00]

  © 뉴스24


장성군이 장애정도가 심한 저소득 청각장애인 25가구에 LED 무선 초인등 설치를 지원했다.

 

이번에 지원한 초인등은 현관문이나 출입구에 발신기를 설치해 방문객이 밖에서 벨을 누르면 방, 거실, 화장실 등 집안의 수신기가 작동해 시각 정보인 불빛을 통해 바깥 상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초인종과 같은 역할을 한다.

 

또한, 초인등은 비상시 알림 역할도 할 수 있어 소리를 들을 수 없거나, 난청인 장애인들이 초인종 소리를 놓치더라도 초인등 불빛이나 진동을 통해 긴급 상황이 발생했음을 인식할 수 있게 한다.

 

유두석 군수는 “무선 초인등이 소리를 듣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분들과 세상을 이어주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저소득, 장애인 가구 등이 지역공동체 안에서 함께 생활할 수 있도록 생활밀착형 복지사업들을 다양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