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수 위원장, “전라남도교육청 예산 인건비 비율 가파른 상승” 지적

전체 예산 중 인건비 비율 올해 59.9% 내년도 64%

뉴스24 | 입력 : 2020/11/16 [10:34]

전라남도의회 유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장성1)은 지난 13일 전라남도교육청 본청 행정사무감사에서 “전라남도교육청 전체예산 중 인건비 비율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에 대한 대책을 촉구했다.

 

  © 뉴스24


유성수 의원에 따르면 전라남도교육청 올해 전체예산 중 인건비는 2조 3천억 원으로 59.9%, 내년은 300억 증액된 2조 3450억으로 전체예산 중 64%를 차지한다.

 

유성수 의원은 “인건비 비율 상승의 원인 중 각 직종의 요구에 그때마다 땜질식 처방을 한 몫이 크다”며 “각 직종 요구가 다양해지고 있고, 교육공무직원 직렬 간에도 초임 연봉이 달라 내부적인 갈등이 생기는 등 조직 내 불신과 갈등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교육감은 “학교나 지원청이 하는 일이 많아지고 국가 수요로 인한 사업도 늘고 있어 학생수는 줄지만 교직원은 증가하고 있다”며 “적절한 인력 배분으로 줄일 수 있는 부분은 줄이고, 예산부담이 큰 부분은 논의를 통해 대안을 찾아가겠다”고 답했다.

 

이어 유 의원은 “코로나19 상황이 쉽게 개선되지 않는다면 내년뿐만 아니라 내후년에도 예산 삭감으로 인한 인건비 비율이 높아질 수 있다”며 “각계 대표와 제3의 전문가가 참여한 협의체를 구성을 통한 중장기적 계획과 진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