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긴급자동차(소방차ㆍ구급차)통행에 지장을 주는 행위는 없어야..

김태우 / 장성소방서 예방홍보팀장

뉴스24 | 입력 : 2020/10/22 [20:54]

  

현재 차량 등록수가 2300만대를 넘어섰다고 한다. 이 때에 주차공간의 부족으로 인해 생기는 사고는 사회적 문제가 아닐 수 없다.

  © 뉴스24

 

차 공간의 부족으로 안전지대, 이중주차, 골목길 이면도로주차 등 불법주차가 많아져, 야간 사고 및 주차로 인한 주민끼리의 싸움이 종종 발생한다.

최근 급속한 도시화로 인해 대형 빌딩 및 대형 아파트는 더욱이 주차공간이 부족하다. 이에 따라 진입구 및 소방도로에 불법주차를 하게 되는데, 화재 시 소방차량이 진입하지 못해 생명 및 재산 피해 등이 생기는 것을 보면 안타깝기만 하다. 불법주차로 인하여 소방차 진입이 늦어져 생명피해를 준다면 이는 고귀한 남의 생명을 빼앗아가는 중요한 요인이 될 것이다.

 

이에 주차할 경우 최소한 소방차의 진입공간을 감안한 주차의식이 요구된다. 개인 혼자 사는 것이 다 같이 더불어 사는사회를 만들기 위해 불법 주차는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화재, 구조 구급 등 119신고를 받고 재난현장을 출동하다 보면 차량정체와 양보운전을 하지 않는 일부 몰지각한 운전자 때문에 위험하고 답답한 순간들이 한 두번이 아니다. 대부분 운전자들은 양보하거나 한쪽으로 피양한다.

 

그러나 일부 몰지각한 운전자들은 소방차의 경고방송도 무시한 채 사이렌을 울리며 경광등을 켜고 자신이 마 치 도로의 무법자처럼 고속질주 및 양보 없는 운전을 하기일쑤다.

 

심지어 이들은 긴급자동차와 경주를 하는가 하면 한술더 떠 전조등을 깜박거리며 경적을 울리고 긴급출동 차량인양 자기 과시하기도 한다.

 

이로 인해 소방차의 출동이 지연됨은 물론 현장출동 소방 공무원들은 때로는 생명의 위험까지 느끼는 경우도 많다.

 

소방법과 도로교통법에는 긴급차의 우선 통행 특례 등을 규정하고 있지만 갈수록 준법정신이 결여된 몰지각한 시민들이 늘어만 가 씁쓸하다.

 

관계 법 처벌규정을 떠나 내 가족과 내 집이 긴급 상황이 발행했을 때도

이와 같은 양보 없는 운전으로 긴급출동을 지연시켜 귀중한 인명과 재산피해를 발생시킬 것인지 되묻고 싶다. 참으로 한심하고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11초가 급한 화재현장에서 안전보다는 개인의 이익만을 신경을 쓰는 안전불감증이 계속된다면 대형 참사는 뻔한 일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안전의식을 생활화하는데 앞장 섰으면 하는 바램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