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숲체원, 코로나19 극복에 힘쓰는 의료진을 위한 산림치유 ‘확대’

뉴스24 | 입력 : 2020/10/19 [14:06]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은 국립장성숲체원(원장 김종연)이 코로나19 대응 종사자인 전남대학교병원 의료진을 대상으로 산림치유 숲케어지원사업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 뉴스24


본 사업은 국내 최대 편백조림지인 국립 장성 치유의숲에서 운영되며, 감염병 코로나19 대응 의료진들의 코로나우울 극복 및 심리적·신체적 건강증진을 위해 마련되었다.

 

장성숲체원은 코로나19 최일선에서 고군분투중인 전남대학교병원 본원과 화순·빛고을전남대학교병원 의료진 180명을 대상으로 총 6회에 걸쳐 산림치유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산림치유프로그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의료진들의 피로감을 고려하여 ‘안정과 휴식’ 중심으로 꾸려졌으며, 프로그램 및 식사비 일체는 복권기금의 일부인 녹색자금으로 지원된다.

 

본 프로그램은 ▲“차(茶) 토닥이기”(차테라피) ▲“나를 채우는 편백향(香)”(향기테라피) ▲“편백숲 애벌레의 꿈”(해먹쉼) ▲“편백숲 초록빛 날개 펴다”(밴드스트레칭) 등 명상과 운동요법을 활용한 맞춤형 활동으로 구성되어, 의료진의 심신건강 증진에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김종연 국립장성숲체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고생한 의료진들이 숲을 통해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코로나19 대응종사자와 코로나우울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을 위해 맞춤형 산림치유프로그램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