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공적장부 속 지번주소→도로명주소로 변경

건축물대장 등 5772건 대상… “정확한 정보 제공 기대”

뉴스24 | 입력 : 2020/09/14 [14:35]

장성군이 건축물대장, 주민등록 등 공적으로 기록된 장부의 지번주소를 도로명주소로 변경한다.

 

  © 뉴스24


대상은 ▲도로명주소는 없지만 실제 건물이 존재하며 건축물대장이 있는 경우 ▲도로명주소는 있지만 대장에 기재되지 않은 경우 ▲하나의 지번에 다수의 도로명주소가 있는 경우 등이다.

 

정비 규모는 건축물대장 5193건, 주민자료 11건, 사업자등록증 568건 등 총 5772건에 이른다.

 

도로명주소는 건물 소유자가 직접 신청하거나 군이 직권으로 부여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2014년부터 도로명주소 제도가 시행됐음에도 공적 장부에는 다수의 지번주소가 남아있다”면서 “도로명주소 일원화 작업을 통해 효율적인 정보 관리와 정확한 정보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