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수돗물 안심하고 드세요”

16일부터 매일 시설 점검… 배수지 등 정밀 점검 결과 ‘이상 무’

뉴스24 | 입력 : 2020/07/21 [13:41]

최근 수도권을 비롯한 일부 지역 수돗물에서 깔따구 유충이 잇따라 발견되자, 장성군이 상수도 시설에 대한 긴급 점검에 나섰다.

 

군은 전문직 공무원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지난 16일부터 매일 현장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 뉴스24


현재 장성군에 공급되고 있는 수돗물은 총 2개소의 정수장에서 생산된다. 군이 관리하고 있는 장성정수장은 하루 5000톤의 수돗물을 장성읍과 황룡면 주민에게 공급하고 있다. 나머지 지역은 수자원공사 관할의 평림댐 정수장에서 식수를 얻는다.

 

정수장에서 나온 수돗물은 다시 지역 내에 분포된 10개의 배수지에 저장되었다가 주민들에게 향한다. 타 지역에서 유충 문제가 불거진 곳은 활성탄을 이용한 고도처리 공정과 배수지로, 장성군은 활성탄 여과 방식을 적용하지 않고 있어 배수지를 포함한 수돗물 처리 공정과 시설 내부의 전반적인 청결 상태를 매일 확인하고 있다.

 

또한 급속여과지의 역세척 속도와 정수처리 공정 상의 절차 준수 여부도 점검한다.

 

특히, 곤충 및 이물질의 유입을 차단하는 유입 방지 시설에 대한 점검을 빈틈없이 시행하고 있다.

 

점검 첫날인 16일, 군의 긴급점검 결과 장성군 내 전 지역의 상수도 관련 시설에서 깔따구 유충 등의 곤충이 단 한 건도 발견되지 않았다.

 

이어서 20일에는 장성정수장과 관내 배수지에 대한 정밀 점검을 실시해 이상 없음을 확인했다.

 

군 관계자는 “장성군민이 걱정 없이 수돗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양질의 물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철저한 시설물 관리와 운영, 발빠른 조치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