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황룡강 ‘노란꽃창포 시대’ 열렸다

황룡강 일원 300만 송이 장식… 새로운 관광명소 기대 - 수질 개선 효과도 탁월… 군, 올해 20만 본 추가 식재

뉴스24 | 입력 : 2020/05/12 [21:05]

 장성군이 황룡강 일원에 조성 중인 노란꽃창포 단지가 5월 개화시기를 맞이해 이목을 끌고 있다. 군에 따르면 약 300만 송이의 노란꽃창포가 황룡강 일원을 화려하게 장식할 것으로 예상된다.

 

  © 뉴스24


앞서 장성군은 지난해 7월 민선7기 1주년 기념행사를 통해 황룡강 ‘꽃창포 시대’를 선언한 바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꽃창포 단지 조성을 목표로, 2019년 32만여 본의 노란꽃창포를 황룡강변 1.7km 구간에 식재했다.

 

이후 작년 가을 링링, 타파 등 세 번의 태풍을 견뎌내고 안착해 올해 첫 개화에 성공했다.

 

  © 뉴스24


노란꽃창포는 일반 수생식물에 비해 5배 가량 수질정화능력이 뛰어난 식물로 알려져 있다. 장성군은 올해에도 20만 본의 노란꽃창포를 추가로 식재해 황룡강의 수질을 지속적으로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또 단오 세시풍속 가운데 하나인 ‘창포물 머리감기’를 경험해볼 수 있는 체험학습장 조성도 계획하는 등 새로운 관광명소로 육성해갈 방침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황룡강은 3년 연속 100만 관광객이 찾은 ‘노란꽃찬지’가 열린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강”이라며 “국내 최대 규모의 노란꽃창포 단지 조성을 통해 환경과 군민을 위한 ‘제2의 도약’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