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 화재발생 5분 이내 신고가 급선무임을 명심하자.

장성소방서 예방홍보팀징 김태우

뉴스24 | 입력 : 2020/04/06 [10:39]

소방공무원이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해서 현장 활동을 마무리하기까지 일련의 활동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가 바로 신고단계이며, 화재신고가 얼마나 빨랐느냐 늦었느냐에 따라 화재 현장에서의 진압시간과 더불어 화재 피해정도까지 엄청난 차이가 있기 때문에 초기 신고가 매우 중요하다.

 

  © 뉴스24


건물구조와 내부형식 및 용도 등에 따라 크게 다르겠지만 화재의 연소성 상을 살펴보면 보통 화재는 초기 중기를 지나 성장기를 거쳐 6~10분 사이에 최성기에 도달한다.

 

이때의 화재현장의 최고 온도는 약 1000~1300℃에 다다르며 건축물 창문 등이 깨지면서 화염이 옥외로 분출되는 시점이기도 하다. 이 시기에 이르면 화재면이 넓어지며 화세 또한 급격히 빨라지기 때문에 화재를 진압하기에는 매우 힘들게 된다.

 

또한 이 시기는 소방력을 총동원하여 화재를 적극적으로 진압하는 공격전술에서 인접 건물로의 연소방지에 중점을 두는 방어적 전술로 전환되는 시점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화재가 발생하여 성장기에 있는 5분이내의 빠른 조치가 대부분의 화재의 운명을 좌우하게 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주택의 경우 화재가 발생해서 전소하기까지 목조건물은 15분, 아파트 같은 내화구조 건물은 약 20분 정도 소요된다.

 

화재를 인지해서 신고하고 출동하는 시간을 감안하면 화재 최성기 전에 소방관서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은 매우 제한되어 있다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사실일 것이다.

 

우리는 자체진화에 신경을 쓰다가 신고가 늦어 큰 화재로 변해버리는 경우를 때때로 본다. 화재가 발생하면 자체적으로 진화하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그에 앞서 119에 먼저 신고하는 것이 더욱 중요한 원칙이라는 것을 알아 두었으면 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