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두석 장성군수 “종교행사 자제” 촉구

20일 관내 127개 종교시설에 대군민 호소문 전달

뉴스24 | 입력 : 2020/03/22 [21:31]

  © 뉴스24


 유두석 장성군수가 지역 내 127개 종교시설에 ‘종교행사 자제 대군민 호소문’을 송부하고 집단행사 자제를 촉구했다.

 

현재 장성군 내 종교시설 가운데 천주교(7개소)와 불교(39개소), 원불교(2개소)는 2월부터 미사나 법회 등을 중지하고 있다. 79개소를 차지하고 있는 개신교 시설은 3월 15일 기준 약 75%의 교회가 예배를 중지했고, 나머지 25%는 예배를 축소해 진행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군은 담당공무원을 투입해 관내 종교시설의 방역상황을 수시로 확인해왔다. 지난 15일에는 축소 예배가 진행 중인 교회 4곳을 찾아 손 소독과 발열 체크, 일정 간격 두고 앉기 등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홍보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간 집회를 중지해온 개신교 교회 가운데 12개소가 22일부터 예배를 축소 재개키로 해 우려가 커지자, 유두석 장성군수는 20일 행사 자제를 요청하는 호소문을 지역 내 모든 종교시설에 전달했다.

 

유두석 군수는 대군민 호소문에서 “코로나19가 지속 확산되는 매우 위중한 상황”이라며 “종교계에서도 나와 내 가족, 지역사회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는 데 적극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