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안전한 생활은 작은 실천으로부터..

장성소방서 예방안전과 예방홍보팀장 김태우

뉴스24 | 입력 : 2020/03/16 [22:17]

 

쌀쌀한 날씨와 더불어 우리 마음을 움츠리게 하는 계절에는 화재로 인한 각종 재앙을 연상케 된다.

 

  © 뉴스24


이렇듯 해마다 늘고 있는 화재는 우리의 무관심 속에서 비롯되고 있으며 무심코 지나쳐 버리는 안전불감증이 초래하는 결과는 한마디로 어처구니없는 대형참사로 돌변하기도 한다
.

 

소방관서에서는 화기취급이 어느 때보다 급증하는 겨울철을 맞아 소방안전대책을 마련하여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한 다각도로 노력을 기우리고 있다. 그러나 우리 스스로 안전생활에 대한 실천의지가 없이는 소기의 성과를 달성하기 어렵다.

 

최근 도내에서는 주택화재가 급증하면서 가정에서 사용하고 있는 각종 화기 취급시 각별한 주의를 요하고 있다. 전기제품 사용시 과용량의 전기기구를 동시에 사용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

 

그리고 가스기구는 가스배관과 이음새, 연소기 등을 정기적으로 점검하여 가스누출로 인한 폭발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등 화재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또 수시로 안전을 점검하는 길만이 대형화재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최소한의 지름길이며 내 가정에 최소한 소화기 1대 정도는 비치해 두는 것이 화재예방의 한 방편인 듯 싶다.

 

특히 동절기 화재는 환기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상태에서 발생하여 연기로 인한 질식으로 인해 자신은 물론 이웃에게까지 또 다른 피해를 일으키는 만큼 철저한 예방만이 불의의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우리 모두 솔선수범하여 안전생활화 실천에 앞장서야 할 것이다. 나 자신보다는 이웃을 생각하는 지혜가 필요 할 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