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사회적경제기업 살리기 팔 걷었다

군 ‧ 유관기관, 관내 13개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우선구매 독려

뉴스24 | 입력 : 2020/01/21 [17:47]

▲     ©뉴스24

 장성군은 설을 앞두고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우선 사주기 운동을 추진하고 있다고 알렸다. 21일 군에 따르면 공직자와 유관기관 등이 동참해 지역 내 사회적경제기업 살리기에 나섰다.

 

사회적경제기업은 사회적인 이익과 사업적 이윤을 동시에 추구하는 기업을 말한다. 취약계층에게 일자리 사회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기업활동을 통해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등 공공의 가치에 중점을 둠과 동시에 영리를 목적으로 한 사업도 전개한다. 사회적기업이나 마을기업 등이 이에 해당된다.

 

현재 장성군에는 총 13개의 사회적경제기업이 등록되어 있다. 주로 농산물을 가공 판매하고 있는데, 직거래에 의존하는 등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활동이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인식과 이해를 높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우선구매 운동을 확대하고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