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소방서, 전남 “최초” 화재조사하는 여성소방관 배출>

김하린 소방사, 전남 최초 화재조사관 자격시험 최종합격

뉴스24 | 입력 : 2020/01/13 [11:18]

 장성소방서(서장 구동욱)는 대응구조과에서 근무하는 김하린 소방사가 전남 지역 최초 여성 화재조사관 자격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 뉴스24


화재조사관 자격은 전문교육기관에서 8주 이상 교육을 이수 후 화재조사와 감식, 원인판정에 대한 1차 필기와, 2차 논문형 평가에 합격해야 최종 취득 할 수 있다.

 

해당 자격은 사회환경의 변화에 따라 화재양상이 복잡ㆍ다양화되면서 정확한 화재원인을 규명하고 화재피해주민에 대한 지원 및 위로를 통해 정신생활 안정에 도움을 주는 등 전문 화재조사관을 양성ㆍ배치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소방사 김하린은 화재조사 교육 이수 후 화재조사부서에서 5개월 동안 근무하며 실무를 익힌 것으로 전해졌다.

 
전남대 화학공학도 출신인 김하린 소방사는“2019년 소방공채로 들어와 화재 조사관 자격 취득으로 제 몫을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전공분야를 살려 과학적인 화재감식과 원인규명으로 법적분쟁 대응능력을 높이고, 여성 특유의섬세함으로 화재피해주민들의 정신생활 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되었다.”며 “소방조직의 일원으로서 동료들에게 힘이 되고 공직자로서 주민들에게 도움을 드리는 소방관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어느 보직에서 일을 하게 되든 꼭 필요한 사람으로 성장해나가겠다.”라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