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지만 강하다!” 장성군, 강소농 대전 최우수기관상 수상

장성군 자율모임체 ‘농사덕분’ 대상… 강소농 육성 선두주자 인정

뉴스24 | 입력 : 2019/11/26 [13:33]

 장성군이 농촌진흥청 주관 ‘2019 강소농 대전’ 첫날 개막식에서 최우수기관상을 수상했다. 또 행사 마지막 날 진행된 ‘강소농 자율모임체 우수사례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장성군 ‘농사덕분’이 대상을 수상해 강소농 육성사업의 선두주자로 인정받았다.

 

▲     © 뉴스24


지난 11월 20일 ~ 23일까지 진행된 올해 강소농 대전에는 농촌진흥청과 9개 도 농업기술원, 159개 시군이 참가했다. ‘강소농! 미래농업을 열어가는 강한 힘!’을 주제로, 각 지역의 대표 강소농들이 직접 생산한 농산물과 가공제품을 전시 ․ 판매했다. 또한 바이어 상담을 통해 온 ‧ 오프라인 입점을 타진하고 강소농 자율모임체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이번 강소농 대전에서 장성군은 청년농업인 10명으로 구성된 강소농 자율모임체 ‘농사덕분’(회장 : 홍서연)이 ‘농사 덕분에 행복한 청년농부 10인의 꿈 & 희망을 담은 성장 이야기’라는 주제로 전시와 장성군 농특산물 부스를 운영했다.

 

회원들은 룰렛 돌리기, 만보기 흔들기, 퀴즈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 장성 강소농을 적극 홍보했다. 또 신영필 회원이 직접 제작한 ‘미니 스마트팜’ 상시체험 코너가 큰 인기를 끌어, 현장에서 1천만 원 상당의 설치 의뢰를 받기도 했다.

 

‘농사덕분’은 2018년 장성군 농업기술센터의 강소농 교육에 참가한 청년농업인들로 구성됐다. 각자 재배작목은 각양각색이지만 크로스 코칭, 독서토론, 역량강화 교육, 지역축제 참여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동반 성장하고 있다.

 

한편, 장성군은 강소농 육성 외에도 ‘2040세대 청년농업인 육성 프로젝트’를 순수 군비로 추진하며 청년농업인의 역량 강화와 안정적인 창업 및 정착을 지원하고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청년농업인은 옐로우시티 장성의 든든한 미래”라며 다각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임을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