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수 도의원, 교감 미배치 작은학교 너무 많아

작은학교 살리기 위한 근본 대책 필요

뉴스24 | 입력 : 2019/11/19 [14:33]

 전라남도의회 유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장성1)은 지난 15일 전라남도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작은 학교의 교감 부재 현상이 지속되면서 일선 교사들의 업무가중은 물론 수업의 질 저하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     © 뉴스24


전남은 도내 887개 학교 중 60명 이하 작은 학교가 373개교로 전체의 42%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남도교육청은 작은 학교 희망만들기 사업 추진을 통해 작은 학교만이 가질 수 있는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학교와 지역사회의 특색 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하고 있다.


이에 유성수 의원은“앞으로 학생 수 감소는 지속될 전망이며 작은 학교는 더 늘어날 수밖에 없는 구조다”며, “학생 수 60명 이하 작은 학교라 할지라도 행정업무는 일정규모 학교에 비해 결코 적지 않은데 교감의 업무가 교사나 교장에게 넘어오면서 각종 업무를 처리하느라 수업 준비와 행정업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유 의원은“교감 부재로 인해 작은 학교의 수업환경이 악화되고 있는데도 본청에 근무하는 장학사, 장학관은 약100여명이며 직속기관에 파견되는 교사도 100명이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유성수 의원은“조직개편안에는 작은 학교를 살리고 교육현장의 업무경감을 위한 근본대책이 담겨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