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2019년 쌀고정∙밭농업직불금’ 신속 지급

5일부터 11,165명, 74억2천여만 원 지급...농업인 소득 안정에 도움

뉴스24 | 입력 : 2019/11/04 [15:08]

 장성군이 농가의 경영안정과 소득보전을 위해 11월 말 지급 예정이었던 2019년도 쌀소득보전·밭농업·조건불리 직불금 총 74억2천3백만원을 이달 5일부터 지급한다.

 

▲     © 뉴스24


‘직불금’은 논의 공익적 기능보전, 친환경 영농의 확산 유도를 통한 국토환경 보전과 안전 농산물의 생산 장려, 농업인들의 소득 안정을 위한 실시되고 있다.

 

장성군은 지난 4월까지 농업인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토양검사, 농약잔류검사,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이행점검 등을 통해 쌀소득보전·밭농업 직불금 지급 대상자를 확정했다. 올해 직불금 지급 대상은 총 11,165명, 8,841ha이다. 대상자의 평균 수령액은 각각 쌀소득보전 직불금 87만9천 원, 밭농업 직불금 34만5천 원, 조건불리 직불금 24만7천 원이다.

 

‘쌀소득보전 직불금’은 농지의 형상 및 기능유지를 요건으로 하여 1998년부터 2000년까지 논 농업에 이용된 농지가 대상이며, 1ha당 지급단가는 농업진흥지역 안 107만6천원, 농업진흥지역 밖의 경우는 80만7천원이이다.

 

‘밭농업 직불금’은 지목에 관계없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연속해 밭농업에 이용된 농지가 대상이며, 지급단가는 작년보다 평균 5만 원 정도 향상되어 1ha당 농업진흥지역 안 70만2천 원, 농업진흥지역 밖 52만7천 원이다.

 

‘조건불리 직불제’는 조건불리 지역에 거주하면서 조건불리 지역에 있는 2003년부터 2005년까지 농업에 이용된 농지 및 초지가 대상이며, 1ha당 지원 단가는 농지 65만 원, 초지 40만 원이다.

 

장성군 관계자는 “직불금을 신속하게 지급하여 태풍피해로 인한 수확량 감소, 경영비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의 경제적인 부담 완화와 농가소득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