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축제는 끝났지만… 오색정원은 지금이 절정!

뉴스24 | 입력 : 2019/10/15 [11:27]

 

▲     © 뉴스24

▲     © 뉴스24

 

▲     © 뉴스24



장성 황룡강 문화대교 인근에 아름다운 ‘꽃 융단’이 깔렸다.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를 위해 조성된 오색정원 백일홍이 절정을 이루면서 방문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지난 13일 폐막한 노란꽃잔치는 태풍으로 인한 기간 단축에도 불구하고 100만여 명이 넘는 방문이 이어졌다. 장성군은 20일까지 가을 나들이객 맞이기간을 갖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