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콤달콤한 ‘장성 포도’로 생기 넘치는 여름!

이달 중순부터 장성 포도 본격 출하...높은 당도, 좋은 품질로 인기

뉴스24 | 입력 : 2019/08/07 [11:49]

 장성군을 대표하는 여름과일 포도가 본격 출하를 앞두고 있다.

 

장성 포도는 고지대의 풍부한 일조량과 큰 일교차 덕분에 당도가 높고 품질이 좋아 40여 년 가까이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포도로 사랑받고 있다. 철저한 품질관리 또한 사랑받는 이유 중 하나이다. 장성 포도는 농협공선회의 엄격한 품질관리를 거쳐 농협하나로마트, 공판장 등으로 판매된다. 장성 포도의 맛과 품질을 믿고 인근 광주광역시에서도 직거래를 위해 찾아오는 소비자가 많다.

 

▲     © 뉴스24


장성군에서 재배되는 포도 품종은 자옥, 캠벨얼리, 샤인머스캣 등이다. 세 가지 품종은 각기 다른 개성 있는 맛과 식감을 자랑한다.

 

이달 15일 경 출하를 앞두고 있는 ‘자옥’은 거봉의 외관과 비슷하나 거봉보다 껍질이 얇고 달콤하며 씨가 없어 어린이와 젊은 층들에게 인기가 많다. 장성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고 있는 ‘캠벨얼리’는 씨가 있지만 차진 식감과 새콤달콤한 맛으로 한 송이를 잡으면 끝까지 먹을 정도로 중독성이 있다.

 

특히, 최근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며 핫한 과일로 떠오른 ‘샤인머스캣’은 자옥, 캠벨얼리보다 2배 가량 높은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 씨가 없고 껍질째 씹어 먹을 수 있는 간편함과 입안에 퍼지는 그윽한 망고향에 한 번 맛 본 사람은 계속 찾게 되는 품종이다. 샤인머스캣은 상온에서도 한 달 이상 장기 저장이 가능하기에 유통 상인들에게도 인기가 높다.

 

장성군에서는 현재 130여 농가가 54ha 면적에 포도를 재배하고 있다. 이중 자옥은 16ha, 캠벨얼리는 20ha, 샤인머스캣은 18ha 규모이다. 동화면, 황룡면, 삼서면, 진원면 등에서 주로 재배되고 있다.

 

한편 장성군은 명품 포도 생산을 위해 다방면으로 힘쓰고 있다. 2014년 60ha이던 포도재배 면적이 지구온난화로 인한 착색불량 등 고온피해로 2017년에는 44ha까지 감소했다.

 

장성군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2017년부터 3년간 22억원의 사업비를 농가에 지원하고 있다. 이 사업비로 기존 간이 비가림 시설개선사업, 선호 품종인 샤인머스캣으로의 품종갱신, 신규과원 조성사업 등을 추진해 재배면적이 다시 회복되고 있다.

 

군은 지난달 12일 광주광역시에서 ‘여름과일 컬렉션 행사’를 펼쳐 장성 여름 과일의 우수성을 알리는 등 적극적인 판매홍보도 실시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