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에 총력

양돈농가 방역교육 및 실태 점검 추진

뉴스24 | 입력 : 2019/06/13 [11:37]

 장성군이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방지하기 위한 선제 대응에 총력을 펼친다.

 

▲     © 뉴스24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지난해 8월 중국에서 발생한 이후 몽골과 베트남 등으로 확산되었으며, 북한 자강도에서도 발생해 국내유입의 가능성이 높아졌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없으며 급성의 경우 치사율이 100%인 치명적인 질병이기에 예방이 중요하다. 주요 전파 원인으로는 야생 멧돼지, 항공·선박의 이동, 해외 반입 불법축산물 등으로 밝혀져 있다.

 

장성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차단하기 위해 양돈농가 17개소에 유효 소독약품 250㎏을 배부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을 위한 농가 교육을 실시해 발생국가의 불법 축산물이 반입되지 않도록 하고 남은 음식물을 사료로 사용하지 않도록 당부했으며, 효과적인 차단을 위해 올바른 방역수칙을 지도했다.

 

군은 의심농가 발생에 대비하기 위해 농업기술센터 농업축산과 상황실을 설치 운영하고 있으며, 2개 반 4명으로 자체점검반을 구성해 주 1회 양돈농가 현장을 방문해 남은 음식물류 사료급여 여부, 축사 내·외부 소독 실시여부 등 차단 방역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아울러 마을 방송, 이장 회의,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차단방역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ASF 발생국이 우리나라와 인적·물적 교류가 많아 국내 유입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며 “가축 사육농가는 ASF 발생국에 대한 여행자제, 불법 축산물 반입금지, 자체 소독 강화 등 차단방역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