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장성숲체원, 제2회 산림치유프로그램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

노년기 범불안장애 산림치유프로그램 개발

뉴스24 | 입력 : 2019/05/29 [10:16]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윤영균) 소속기관인 국립장성숲체원(원장 김종연)은 지난 25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시민의숲 윤봉길의사기념관에서 열린 ‘휴어울림 페스티벌’ 중 진행된 “제2회 산림치유프로그램 경진대회”에서 정라애 산림치유지도사(1급, 국립장성숲체원 산림치유팀)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     © 뉴스24


이번 행사는 자연휴양림 30주년 기념으로 열린 ‘휴문화 한마당 및 숲교육어울림’ 행사 속 부대행사의 일환으로 산림청(산림교육치유과) 주최, (사)한국산림치유지도사협회 주관으로 개최된 것으로, 국민들에게 산림복지를 널리 알리고 고도화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산림치유지도사들간 교류의 장을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제2회 산림치유프로그램 경진대회’는 노년기 대상 산림치유프로그램을 주제로, ‘1급-산림치유프로그램 개발·기획, 2급-산림치유프로그램 시연’으로 구성되었으며, 총 19건이 접수되어 엄격하고 공정한 서류심사를 거쳐 최종 6건이 본선에 진출하였다.

 

▲     © 뉴스24


정라애 산림치유지도사는 개발·기획한 프로그램은 ‘장성 치유의숲’에서 근무경험을 바탕으로 “노년기 범(氾) 불안장애 산림치유프로그램”은 범불안장애로 발생되는 증상보다 문제원인을 분석하여 사전예방 및 원인완화를 중점으로 프로그램을 개발·기획 하였으며, 우울증 완화 및 정서안정에 도움을 준다고 밝혀진 지오스민(Geosmin)을 산림치유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대상자에 잘 접목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정라애 산림치유지도사는 프로그램 확산을 위해 “노인요양병원”, “실버타운”,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등 다양한 기관과의 연계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김종연 국립장성숲체원장은 “이런 교류의 장을 통해 새로운 산림치유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보급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며, “빠른속도로 초고령사회에 진입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노년기 범(氾) 불안장애’를 겪고 있는 또는 당면하게 될 어르신들이 불안, 근심·걱정이 없는 행복한 노년기를 보낼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전국적으로 정착·보급하는데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성숲체원은 ‘제1회 산림치유프로그램 경진대회’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현수 산림치유지도사(1급, 국립장성숲체원 산림치유팀)의 뒤를 이어 2년연속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