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귀농귀촌인 ‧ 지역 주민 갈등 없앤다

귀농귀촌인 대상 ‘마을융화 및 갈등관리 교육’ 실시… 참가자들 호응 높아

뉴스24 | 입력 : 2019/05/19 [21:25]

 장성군이 지난 15일 농업기술센터 농업인회관에서 ‘마을융화 및 갈등관리 교육’을 실시해 참가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
 
장성군은 올해 3월부터 귀농인 농업기초반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6월5일까지 총 18회에 걸쳐 진행되는 이번 교육에는 귀농인, 예비귀농인, 전남에서 살아보기 사업 참가자 등 80여 명이 참가하고 있다. 이번 ‘마을융화 및 갈등관리 교육’은 귀농인 농업기초반 교육 15회차에 포함되어 있었다.
 

▲     © 뉴스24


지금까지의 귀농인 농업기초반 교육은 귀농귀촌 법률과 농업경영 실무, 딸기, 표고버섯, 포도 등 품목별 현장실습과 농기계 안전사용법, 미생물 활용법, 토양학 강의 등 주로 농사에 도움이 되는 지식의 전달과 실습이 주를 이뤘었다.
 
하지만 이날에는 농업기초반 교육 최초로, 귀농귀촌인과 지역 주민 간의 갈등 해소를 주제로 한 강의가 마련되었다. 강사로는 김용근 서울시립대 조경학 교수가 초빙되었다.
 
김용근 교수는 최근 농촌 현장에서 발생하고 있는 귀농귀촌 관련 문제들을 살펴보고, 특히 지역 주민과 귀농귀촌인 사이의 견해 차이와 갈등 문제를 짚어보았다.
 
이어서 김 교수는 사례별로 갈등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한편, 분쟁 시 이를 현명하게 극복하는 방법을 소상히 강의해 참가자들로부터 박수 갈채를 받았다. 장성군은 향후에도 지속적인 갈등관리 교육을 실시하고, 마을 단위로 ‘찾아가는 융화 교육’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장성군은 전입 귀농인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는 ‘귀농인 정착장려금’ 지원제도와 귀농귀촌인들이 직접 생산한 농산물의 판매와 유통을 지원하는 ‘찾아가는 황금나침반’을 운영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해 전남 21개 시군을 대상으로 한 ‘귀농귀촌 종합평가’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2017년에도 귀농귀촌 평가에서 우수상을 받은 바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앞으로도 귀농귀촌인과 지역 주민이 원활하게 소통하고 농업의 발전을 위해 힘을 모을 수 있도록, 세심한 지원과 교육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