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벼 육묘상자 처리제’ 지원, 농가 호평 이어져

4,000ha 일반 벼 농가에 약제비 지원해

뉴스24 | 입력 : 2019/05/14 [15:05]

 장성군이 ‘벼 육묘상자 처리제’를 지원해 지역 농가들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다.

 

▲     © 뉴스24


육묘상자 처리제는 살균제와 살충제가 혼합된 약제다. 벼 농사 초기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도열병과 흰잎마름병, 멸구류 등의 병충해를 예방하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모심기를 하기 1~2일 전 육묘상자에 직접 살포하며, 약효는 뿌린 날로부터 40일~60일 정도 지속된다. 대략 7월 하순까지 방제효과를 볼 수 있다.

 

장성군은 일반 벼 재배농가를 대상으로 지난 4월 조사를 통해 벼 육묘상자 처리제를 필요로 하는 농가 수요를 확인했으며, 5월부터 본격적으로 약제 공급을 시작했다. 예산 규모는 6억 원으로, 총 4,000ha의 농지에 약제를 지원했다.

 

장성군 관계자는 “고품질의 약제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받을 수 있어 농가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장성군은 육묘상자 처리제 지원 이외에도 관내 벼 재배농가를 대상으로 한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벼 재배과정에 필요한 상토 및 매트, 맞춤형 비료, 공동방제 등 장성군의 체계적인 지원이 농가의 경제적 부담 경감과 쌀의 품질 향상, 생산량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