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논 타작물 재배’ 다양한 인센티브 부여

논 타작물 재배 지원단가 인상, 논콩 전량 수매 등...쌀 수급안정에 만전

뉴스24 | 입력 : 2019/04/10 [12:57]

▲     © 뉴스24


장성군이 지속되는 쌀 공급과잉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논 타작물 재배지원사업에 총력을 펼친다.

 

장성군은 쌀 적정생산을 통한 쌀값 안정화와 식량작물 수급 조절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당초 10억여원의 예산에 군비 15천여만원을 추가하여 총 115천여만원을 논 타작물 지원사업에 투입한다.

 

군은 올해 논 타작물 재배 목표면적을 297ha로 설정하고, 농업인이 타작물을 재배하거나 휴경할 경우 면적에 비례해 보상금을 지원한다.

 

타작물 대상품목은 무, 배추, 고추, 대파를 제외한 모든 작물이 해당된다. 올해 ha당 지원단가는 조사료 430만원, 일반작물 340만원, 두류 325만원이며, 휴경 시 280만원이다.

 

특히 판로확보가 용이하고 벼를 재배할 때보다 소득이 높은 논콩, 조사료, 일반작물의 재배를 독려하기 위해 해당 품목 재배 시 30~70만원을 군비로 추가 지원하여 농가의 소득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농가의 참여를 적극 유도하기 위한 인센티브는 이뿐만이 아니다. 군은 논 타작물 재배농가에게 ha당 공공비축미 65포 내외를 우선배정하고 농기계 지원 등 각종 사업대상자 선정 시에도 가점을 부여한다.

 

또한 논 타작물 재배로 생산한 논콩은 농협을 통해 정부가 전량 수매하고, 수매가격도 특등을 신설해 kg4,500원을 지급한다.

 

군 관계자는 논 타작물 재배에 따른 향후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타작물 재배 농기계 보급 확대와 재배기술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논 타작물 참여 농가에게 더 많은 인센티브를 주기 위해 군비를 추가로 확보한 만큼 많은 농업인들이 참여해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장성군은 그동안 논 타작물 재배 확대를 위해 여러 방면으로 힘써왔다. 쌀 생산조정추진 협의회와 논 타작물 재배지원사업 참여 결의대회를 개최하여 농업인과 농업인단체의 동참을 적극 독려했다. 논콩 기술지원단을 운영하고 농기계 배달서비스를 시행하는 등 농업인들의 작업편의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군은 앞으로도 읍면 설명회를 통해 논 타작물 재배의 필요성과 지원사업 인센티브를 알리고 쌀전업농·특녘경영체의 벼 재배농지 10%에 대해 타작물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