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8일 장성군 장성읍 김종우씨 집 마당에 핀 황설리화.

뉴스24 | 입력 : 2019/02/10 [13:08]

 

▲     © 뉴스24

▲     © 뉴스24

▲     © 뉴스24




겨울에 피는 꽃,‘황설리화’가 나뭇가지 마다 꽃망울을 터트리며 봄을 재촉하고 있다.

 

황설리화는 섣달에 피는 매화라는 뜻의‘납매(蠟梅)’라고도 불리며, 겨울 끝자락에 꽃망울을 틔어 봄을 알리는 전령사로 알려져 있다. 원래 매화종이 아니지만, 매화와 같은 시기에 꽃이 피고 향이 비슷해 납매라 이름이 붙여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