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2월부터 군민안전보험 시행

외국인 포함 전 군민 대상… 최대 1천만 원 보상

뉴스24 | 입력 : 2019/02/07 [09:55]

 이제 장성에 사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보험 하나 쯤 들어 둔 셈이 됐다.
 

▲     © 뉴스24


장성군이 2월부터 군민안전보험을 시행한다. 장성군민은 가입비 없이 자동으로 가입되며, 외국인도 대상에 해당된다. 또 기존에 다른 보험을 이용하고 있던 군민도 중복 보장이 가능하다.
 

보상규모는 최대 1천만 원으로, 안전 사고(폭발·화재·붕괴)와 교통사고(뺑소니·무보험차·대중교통 이용 중 발생한 사고) 등 실생활에서 맞닥뜨릴 수 있는 10종의 사고에 대한 사망 및 후유 장해(障害)를 보장하고 있다.
 

장성군의 특성에 맞춘 세부적인 보장 내용도 눈길을 끈다. 장성군은 전체 인구의 28%가 고령층이며, 대부분 농업에 종사하고 있다. 따라서 여름철에는 일사병과 열사병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데, 군민안전보험은 이를 자연 재해 항목으로 포함해 보장하고 있다. 또 학교 주변의 스쿨 존에서 만 12세 이하의 아이가 교통사고를 당했을 때에는, 교통사고 보장 항목과 상관없이 상해 등급에 따른 보상이 가능하다는 점도 기억해둘 만 하다.
 

이번 군민안전보험의 시행에 대해 유두석 장성군수는 “주민 삶의 질을 높이고 살기 좋은 장성을 건설하는데 취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군민안전보험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장성군청 홈페이지, 반상회보 전단지를 참고하거나 군청 담당부서(061-390-7119)로 문의하면 확인 가능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