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숲도 가꾸고 땔감도 나누고’

겨울철 어려운 이웃에 사랑의 땔감 200톤 전달

뉴스24 | 입력 : 2018/12/06 [15:15]

▲     © 뉴스24


장성군이 본격적인 겨울철을 맞아
6일부터 12일까지 사랑의 땔감 나누기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장성군은 올해
숲 가꾸기 사업을 하면서 발생한 나무 부산물 200톤을 따로 모아 가정에서 사용하기 적당한 크기로 자른 뒤 어려운 이웃 100가구에 전달한다.

 

 

▲     ©뉴스24

 

 전달된 나무 부산물은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땔감으로 쓰여지며, 독거노인, 기초수급자, 생계지원자 등 겨울철 난방에 취약한 에너지 소외계층의 난방비 부담을 줄여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장성군은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과 홀로 계신 어르신의 편의를 위해 85대의 화물차를 지원하여 무거운 땔감을 각 가정까지 배달한다.

 

땔감을 지원받은 한 어르신은 기름값이 많이 올라 난방비 걱정이 많았는데 집까지 배달해준 땔감 덕분에 걱정을 덜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숲 가꾸기 사업은 산림이 건강하고 우량하게 자랄 수 있도록 어린나무를 가꾸거나 불필요한 나무를 솎아내는 사업으로, 장성군은 올해 1,300ha 임야에 어린나무 가꾸기, 조림지 가꾸기 등을 추진했다.

 

군 관계자는 숲 가꾸기 사업은 공익적 가치가 높아 주민의 호응이 높은 사업이다라며 숲 가꾸기 사업에서 발생한 땔감 나누기를 통해 어렵고 소외된 이웃에 작지만 큰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장성군은 올해 숲 가꾸기 사업 추진을 위해 산림바이오매스 수집단과 숲가꾸기 산림자원조사단, 칡덩굴제거단 등 31명을 채용했으며, 전문 직업인으로 양성하기 위해 산림기술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2019년에도 약 16억여원을 투입해 1,015ha

의 임지에 숲가꾸기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