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숲체원, 가족회복 위해 앞장서다

이혼위기가정 가족공동체 관계회복 위한 프로그램 운영

뉴스24 | 입력 : 2018/10/31 [12:54]

 

▲ [산림청제공] 본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 뉴스24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윤영균)은 전남 장성군 방이면 국립장성숲체원(원장 박산우)에서 광주가정법원(법원장 고영구), 광주남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정준수)와 이혼위기가정을 대상으로 산림교육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이혼숙려 가정들과 담당 판사가 함께 참가, 숲에서 가족 간의 소통을 통해 가족애를 확인하고 가족공동체의 소중함을 다시 일깨워주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프로그램은 ▲가족 레크리에이션 ▲나에게 주는 선물 천연비누 만들기 ▲숲과 나의 추억 나무액자 만들기 등이다.


박산우 국립숲체원장은 “최근 이혼률 증가로 가족해체현상이 사회문제로 부상됨에 따라 가족 간 소통과 가족애를 되찾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산림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해 가정공동체의 관계회복에 기여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