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용의 詩 세상] 백양사 쌍계루

황강. 김종용

뉴스24 | 입력 : 2018/10/30 [10:48]

          

▲     © 뉴스24


백양사 쌍계루

                                   황강. 김종용

          

           백암산 양골물이 합수되어 호수 이뤄
           명사들 시문지어 걸어놓아 올라보니
           쌍계루 고운문장의 시심들이 넘치네
   
           청정한 양골물이 흰빛들을 먹음 으면
           시냇물 솔 소리는 청하 함을 더하는데
           약사암 독경소리가 누각 돌아 퍼지 네

          

            꾀꼬리 우는소리 푸른 숲속 퍼져오면
           투명한 쌍계루엔 아름다움 넘쳐나니
           그누가 아름다운 경 글로표현 할거나

          

          명산의 이름값은 쌍계루가 더해주고
            달빛은 못에 비춰 거울처럼 맑게 뵈니
           홍엽이 빽빽한 산에 빛이 더욱 곱네요

          

          백암산 흰빛바위 구름들이 시샘하면
           숲속에 똘 감나무 늦서리가 내려앉아
           푸른빛 대나무 숲에 붉은색을 띄우네

             

            누각엔 주옥같은 시 문장이 백오십 편
          목은과 포은선생 시도함께 걸려있어
             문장의 빼어난 글귀 누가 따라 하리요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