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향교, 2018년 살아 숨 쉬는 서원. 향교 활용사업 성료

여수여고 36명과 함께 11번째 선비정신 이야기 풀어

뉴스24 | 입력 : 2018/08/20 [10:58]

 

▲     © 뉴스24 장성향교 문영수 전교가 인문확 강좌인 장성의 선비정신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장성향교(전교 문영수)는 지난 17~18일 양일간 필암서원에서 여수여고 36명의 학생들과 “청렴, 절의, 의기 찾아 떠나는 선비문화 체험여행” 11번째 이야기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     © 뉴스24 전통예절과 다도체험


여수여고는 작년에는 4회에 걸쳐 진행 했으며 올해도 총 3회에 걸쳐 ‘내 고장 문화유산 답사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장성지역 선비문화체험을 위해 찾아오고 있으며 이번이 두 번째 행사이고 마지막 3회 행사는 24~25일 필암서원에서 진행 할 예정이다.

 

▲     © 뉴스24 내마음에 길을 묻다- 진로탐색


장성향교는 학생들에게 서원, 향교을 보존에만 국한 하지 않고 이를 적절하게 활용하여 학생들에게 관심을 유도하여 장래에 서원, 향교에 관심과 흥미를 유발하여 찾아 올 수 있도록 하고 아울러 선비들의 일상생활에서 찾을 수 있는 선비정신 함양에 초점을 맞추고 이를 현대적인 시각에서 참 선비정신이 무엇인가에 대해 교육과 체험 그리고 답사 프로그램을 혼용하여 운영하고 있다.

 

▲     ©뉴스24 소원  적어 풍등날리기

 

특히 장성향교는 타 지역과 차별성을 두기 위해 유생복을 장성군의 주요 정책 중에 하나인 엘로우시티에 맞추어 유생복 색깔을 옥색에서 노란색으로 바꾸었으며 지역의 인물 중에서 대표적인 인물인 아곡 박수량 선생과 지지당 송흠 선생에게서 “청렴”을 하서 김인후 선생에게서 “절의”를 망암 변이중 선생과 노사 기정진 선생에게서 “의기”를 유추해 콘텐츠를 개발하였고 조선시대 참 선비들이 갖추어야 할 3가지 덕목인 청렴, 절의, 의기정신을 적절하게 프로그램에 반영하여 운영하고 있다.

 

▲     © 뉴스24 학생들이 아곡 박수량 선생의 백비 앞에서 참배를 하고 있다.


한편, 장성향교는 이번 참가자중에는 작년에 참가했던 학생이 15명이 다시 참가하는 현상을 보여 장성향교의 프로그램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는 반증 이라고 밝혔다. 

 

▲     © 뉴스24 주먹밥 만들어 먹기

▲     © 뉴스24

▲     © 뉴스24 장성 유적답사 필암서원 탐방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