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여름철 말벌과의 전쟁

말벌 대처법

뉴스24 | 입력 : 2018/07/28 [07:42]

▲     ©뉴스24

 찜통더위가 계속되면서 일선 소방관들은 ‘말벌과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 매년 5~6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정도로 말벌에 의한 피해는 적지 않다. 말벌의 독성은 일반 벌독의 15배에 이를 정도로 강하고, 쏘이면 발진, 쇼크, 호흡곤란, 혈압저하 등 증상이 나타나며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특히 여름철은 말벌의 번식 활동이 가장 활발한 시기라 공격당할 가능성도 그 어느 때보다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금부터 말벌의 위험으로부터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전달하겠다.

 

첫째, 등산이나 야외 활동 시 긴소매 옷을 챙기고 벌집을 발견해도 함부로 건드리거나 제거해서는 안 된다.

둘째, 후각에 예민한 말벌을 자극하는 진한 향수 및 화장품을 가급적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단 음료수의 경우도 말벌이 모여들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셋째, 말벌은 어두운 색깔의 옷에 더 공격성을 나타내는 습성이 있기 때문에 외출 시 검은색 옷은 피해야 한다.

넷째, 벌을 쫓아내려고 하면 더 몰려들기 때문에 몸을 최대한 웅크린 채 최대한 빨리 벌집 주변에 벗어나는 것이 중요하다.
 
마지막으로 폭염 속 말벌의 활동증가로 벌에 쏘일 위험이 특히 높은 시기이니 미리 예방 및 대처법을 숙지하도록 하자. 그리고 벌집을 발견했을 땐 섣불리 제거하거나 벌을 자극하지 말고 즉시 119에 신고하길 바란다.

 

담양소방서 삼계119안전센터 소방위 이영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