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4-H운동 60주년 기념탑’ 건립

장성읍 단광리에 4-H운동 역사 기리고 정신 계승 위한 기념탑 세워

뉴스24 | 기사입력 2018/07/12 [11:13]

장성군 ‘4-H운동 60주년 기념탑’ 건립

장성읍 단광리에 4-H운동 역사 기리고 정신 계승 위한 기념탑 세워

뉴스24 | 입력 : 2018/07/12 [11:13]

 지난 60년간 농촌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청년 농업인 단체 4-H 회원들이 11일 장성읍 단광리에서 ‘장성군 4-H운동 60주년 기념탑’을 세우고 이를 기념하는 제막식을 가졌다.

 

제막식에는 4-H회원을 비롯한 유두석 장성군수, 김성일 전남농업기술원장, 농업인단체장, 전직 농촌지도사 등 150여명이 참석해 기념탑 건립을 축하했다.

 

▲     © 뉴스24


고려시멘트 정문 맞은 편에 세워진 기념탑은 클로버 모양의 4-H의 상징 마크와 슬로건인‘좋은 것을 더욱 좋게’라는 문구가 새겨 있다.

 

장성군 4-H회는 1958년 2월에 처음 장성군에 도입되어 60여 년 동안 새마을운동 확산, 통일벼 보급 시범농가 활동, 최신농업기술 실증 등 농업·농촌의 발전을 위해 중추적인 역할을 해 왔다. 지금은 259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장성군4-H본부 김선희 회장은 “농업농촌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해 온 4-H 운동의 유구한 역사를 기리고, 4-H 이념인 지·덕·노·체를 널리 알리고자 기념탑을 세웠다”고 건립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지금의 풍요로운 농업·농촌을 가꾸어준 선배 4-H인들의 희생과 헌신에 큰 경의를 표하고 이번 기념탑 설치를 계기로 4-H이념과 정신이 지역 곳곳에 전파되어 다함께 잘사는 부자농촌을 건설을 앞당기는데 함께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가난한 어린 시절 4-H가 운영한 야학에서 공부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며, “우리 농업·농촌을 훌륭히 가꾸어 오신 4-H인들의 노고에 감사를 드리며, 4-H정신이야말로 미래농업을 이끌어 갈 훌륭한 정신적 토대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