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두석 장성군수, 취임식 대신 태풍 대책회의 주재

“단계별 비상근무, 유관기관과 협력체계 유지하며 철저 대비” 지시

뉴스24 | 입력 : 2018/07/02 [13:48]

 유두석 장성군수가 취임식을 전면 취소한 뒤 태풍 쁘라삐룬과 관련한 대책회의로 임기를 시작했다.

 

▲     © 뉴스24

 

장성군에 따르면 유 군수는 민선 7기 첫날인 2일 오전 상황실에서 군 간부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7호 태풍 쁘라삐룬 북상에 따른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주재해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이 자리에서 유 군수는 재해위험시설 및 대형공사장에 대한 안전점검을 수시로 실시해 태풍 피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유 군수는 기상상황에 따른 단계별 비상근무 및 전 직원 비상연락망 체계 유지, CCTV 통합관제센터 적극 활용, 유관기관 및 단체와의 협력체계 유지 등 철저한 근무태세를 통해 태풍 피해를 막아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유 군수는 소규모 피해 지역이라도 신속하게 대응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해달라라면서 태풍이 지나갈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고 근무에 임해달라라고 강조했다.

 

앞서 1일 장성군은 2일 오전 9시로 예정된 취임식을 전면 취소한 바 있다. 장성군은 유 군수가 정형화된 취임 행사를 없애고 차분하게 민선 7기를 시작하고 싶다고 밝혀 민선 7기 출범 메시지를 군민에게 설명하는 것으로 취임식을 대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유 군수는 장성공원 충혼탑에서 참배한 뒤 설명회에 참석해 취임선서와 함께 민선 7기 출범 메시지를 직접 발표하고 향후 4년간의 군정 로드맵을 밝힐 예정이었다. 그러나 태풍이 장마철 호우로 인한 피해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1일 이마저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장성군은 민선 6기와의 연속성에 바탕을 두고 장성군의 컬러마케팅인 옐로우시티 프로젝트에 보다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기 위해 민선 7기 장성군의 군정 목표를 군민과 함께하는 옐로우시티 장성!’으로 정했다. 군정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군정 방침은 신뢰받는 열린행정 함께하는 맞춤복지 활기찬 도농복합도시 풍요로운 부자농촌 찾아오는 옐로우시티 5개로 정해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