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비브리오패혈증 예방해 건강한 여름나기”

“어패류 익혀 먹기 · 바닷물 접촉 주의 · 위생 조리 수칙 지켜야”

뉴스24 | 기사입력 2018/06/12 [19:37]

장성군 “비브리오패혈증 예방해 건강한 여름나기”

“어패류 익혀 먹기 · 바닷물 접촉 주의 · 위생 조리 수칙 지켜야”

뉴스24 | 입력 : 2018/06/12 [19:37]

 장성군은 주민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해 최근 관내 경로당 및 보건지소, 보건진료소 등에서 비브리오패혈증예방 집중교육을 실시했다.

 

▲     © 뉴스24



비브리오패혈증은 일반적으로 해수 온도가 18℃ 이상 상승하는 5~6월경 처음으로 발병하며 8~9월에 집중 발병한다. 만성 간 질환, 당뇨병, 알코올 중독, 악성종양, 재생불량성 빈혈, 백혈병, 면역결핍 등의 기저질환을 갖고 있는 사람이나 항암제 복용자, 장기이식환자 등 고 위험군은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염 치사율이 50% 안팎으로 높아 더욱 주의해야 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사람 간 전파가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장성군 관계자는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기,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기, 어패류를 관리 및 조리할 때 철저히 위생 지키기 등을 준수하면 비브리오패혈증 감염을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어패류 관리 및 조리법은 다음과 같다.

 
◇어패류 관리 및 조리법

▲5도 이하로 저온 보관한다.

▲85도 이상 가열 처리한다(껍질이 열리고 나서 5분 동안 더 끓이고 증기로 익히는 경우에는 9분 이상 더 요리해야 함)

▲조리 시 해수를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한다.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한다.

▲다룰 때 장갑을 착용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