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일손 부족에 장성 공직자들 팔 걷었다

공직자 160여명 장성읍·삼서면·삼계면 양파 수확 작업

뉴스24 | 기사입력 2018/06/10 [21:12]

농촌 일손 부족에 장성 공직자들 팔 걷었다

공직자 160여명 장성읍·삼서면·삼계면 양파 수확 작업

뉴스24 | 입력 : 2018/06/10 [21:12]

 장성군 공직자가 일손 부족에 시름하는 농가를 위해 팔을 걷었다. 올해는 6·13 지방선거에 인력이 대거 동원돼 농촌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     © 뉴스24



장성군은 8일 공직자 160여명이 장성읍과 삼계면, 삼서면에 있는 양파 농장을 찾아 약 1ha 규모의 양파밭에서 수확 작업을 벌였다고 전했다.

 
장성군 공직자들이 돕기 위해 나선 농가는 총 4농가로, 암이나 협심증과 같은 질환을 앓거나 장애가 있는 농가들이다. 양파 수확 작업은 손이 많이 가는 농작업 중 하나로 뿌리 뽑기부터 손질까지 인력 소모가 많다. 양파는 적기에 수확해야 상품성을 보존할 수 있어 제때 작업을 못하면 경제적 손실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장성군은 일손 확보에 애로가 크고 특히 농가주가 병상에 있는 농가를 선정해 일손 돕기에 나섰다. 공직자들은 이날 더운 날씨임에도 양파 뽑기와 포대 담기 등 작업을 하고 약 60톤의 양파를 수확했다.

 
장성읍에서 양파 농사를 짓고 있는 조모씨는 “남편이 병상에 있어 양파 수확 작업을 어떻게 할지 걱정이 많았는데 공직자들 덕분에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장성군 관계자는 “지금 농촌은 지속적인 인구 감소와 농가 고령화로 노동력 확보에 어려움이 이어지는 상황이다”라면서“비록 고된 하루였지만 도움이 절실한 농가의 애로가 해소됐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