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황룡강 산책이 안전하고 즐거워졌어요”

합관제센터-CCTV 비상벨 연계한 공원 음악방송 인기

뉴스24 | 기사입력 2018/06/03 [21:48]

장성군 “황룡강 산책이 안전하고 즐거워졌어요”

합관제센터-CCTV 비상벨 연계한 공원 음악방송 인기

뉴스24 | 입력 : 2018/06/03 [21:48]

 장성군 관광명소로 떠오른 황룡강을 산책하는 것이 한층 더 즐거워졌다. 장성군은 황룡강변과 도시 공원에 설치된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비상벨을 이용한 음악방송이 강과 공원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     © 뉴스24


장성군은 지난 3월부터 황룡강변 힐링허브공원, 장성근린공원, 제봉산에 설치돼 있는 CCTV 비상벨 8개를 이용해 음악방송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산책하는 이들이 몰리는 시간인 오전 11시~오후 2시, 오후 4~7시에 유명 팝송이나 7080 가요, 명상음악을 틀고 있다.

 
음악을 선곡하는 곳은 CCTV와 비상벨을 24시간 감시하고 관리하는 CCTV 통합관제센터다. 통합관제센터에서 근무하는 청원경찰들이 비즈멜론 서비스를 통해 그날그날의 음악을 틀어준다. 지나치게 느리지도 빠르지도 않아 산책하는 데 부담을 주지 않는 곡들 위주로 선정된다.

 
당초 이들 비상벨은 도시공원의 CCTV 및 비상벨 설치를 의무화한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공원녹지법)’에 따라 설치됐다. 장성군은 이용 빈도가 높지 않은 비상벨의 활용도를 높이는 방법을 고민하다 평상시엔 음악방송으로 활용하고 비상시엔 비상벨 및 재난방송용으로 활용하자는 한 직원의 제안을 적극 수용해 비상벨을 이용한 음악방송을 시작하게 됐다.

 
장성군은 음악방송에 대한 주민 호응도가 매우 높다고 밝혔다. 실제로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이후 관광명소로 떠오른 황룡강변 힐링허브공원에선 강변을 산책하다 공원 벤치에 앉아 휴식을 취하며 음악을 감상하는 산책객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장성군 재난안전실 관계자는 “비상벨 시스템을 이용한 음악방송 시스템을 운영한 뒤로 혼자 즐기는 산책도 심심하지 않아 좋다는 반응을 군민으로부터 많이 접하고 있다”라면서 “계절과 그날그날의 분위기에 적합한 음악방송을 운영해 군민의 행복지수를 높여주겠다”라고 말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