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수목장림이 대세”- 국립하늘숲추모원에 기관·단체 방문 잇달아

뉴스24 | 기사입력 2018/06/01 [10:16]

“이제는 수목장림이 대세”- 국립하늘숲추모원에 기관·단체 방문 잇달아

뉴스24 | 입력 : 2018/06/01 [10:16]

 전국적으로 수목장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첫 국립 수목장림(산림에 조성하는 자연장지)인 국립하늘숲추모원(경기 양평군 양동면)에 기관·단체의 방문이 잇따르고 있다.

▲     © 뉴스24



특히 민원을 해결하고 민관협력(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지역상생발전에 기여하는 우수정책 사례를 배우거나 수목장림을 조성·관리하려는 기관·단체들로부터 수목장림의 조성 및 운영·관리의 모델이 되고 있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윤영균, 이하 진흥원)은 최근 한국장례문화진흥원(이사장 이종윤)의 주관으로 가평군 대한노인회 회원 130여 명이 우수 수목장림 시설과 운영 등에 관한 견학을 위해 하늘숲추모원을 방문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28일에는 서울대 산림경영정보연구실 주관으로 어르신의 우울증 및 죽음에 대한 심리적 불안감을 경감시키고자 경기도 판교노인복지관(44명)에서 다녀갔다.


또한 지난달 18일에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주관 우수정책 현장학습 방문에 참여한 국가공무원 5급 승진대상자 54명이 하늘숲추모원을 찾았다.


하늘숲추모원은 수목장림 48ha에 추모목 6,315본이 조성, 현재 분양률 74%로 앞으로 3년 안에 분양이 완료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산림청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수목장림의 공급 확대를 위해 전국에 국립수목장림 5곳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며, 현재 두 번째 국립수목장림(기억의 숲)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윤영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은 “하늘숲추모원은 사회적 취약계층의 장례비 부담 절감 및 수목장림 활성화를 위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취약계층의 사용료 지원 사업도 추진 중”이라면서 “앞으로도 수목장림의 표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