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용의 詩 세상] 숲 속의 여름

뉴스24 | 입력 : 2018/05/08 [06:22]

 

▲     © 뉴스24

 

숲 속의 여름

김 종용

 

축령산 편백나무 피톤치드 만드는데

숲속의 계곡물은 맑은소리 합창하니

솔솔솔 콸콸 소리가 우리마음 살찌네

 

침엽수 활엽수도 서로 함께 어울려서

큰바람 막아서서 잠재우고 안아주니

혼효림 푸른 숲들이 산사태도 막네요

 

시원한 바람소리 맑고 맑은 새 울음이

가녀린 솔바람이 귓전으로 스미는데

골짜기 작은 폭포가 흐른 땀을 씻네요

 

온 산에 푸른 숲은 새 울음을 품어주고

신선이 놀던 자리 서늘바람 스치는데

좋구나 무릉도원이 여기인가 하노라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