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거짓말 백화점 - 선관위 직원 누구에게 문의했는지 밝혀야

뉴스24 | 입력 : 2018/04/16 [20:32]

 장만채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예비후보 선거대책본부는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불법 선거운동을 자행한 김영록 예비후보측이 이제 거짓말까지 하고 있다”며 즉각적인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     © 뉴스24



장 예비후보 선대본은 “불법 ARS 음성 전화를 선거관리위원회 문의 후 발송했다는데 누구에게 문의를 했는지 정확지 밝혀야 한다”며 “우리측이 문의했을때는 불법이라고 했는데, 김영록 후보측이 문의할 땐 합법이라고 했다면 이는 선관위 담당자도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장 예비후보 선대본은 “당원에게만 보냈다고 거짓말을 하는데, 우리 캠프 비당원도 음성 전화를 받았다”며 “명백한 거짓말을 서슴지 않는 김 후보는 즉각 사퇴하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장 예비후보 선대본은 “당원에게만 보냈다면 당원 명부가 유출됐다는 의미인데, 그럼 이에대해 해명하라”며 “후보자가 직접 녹음해 놓고, ‘후보자와는 상관없다’는 변명이 말이 되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장 예비후보 선대본은 “무소속인 한택희 전남도의원을 ‘민주평화당으로, 장만채 후보를 돕고 있다’며 ‘장만채 후보의 정체성이 이제야 밝혀졌다’고 블로그에 글을 써놓고도, 모르는 일이다, 자원봉사자가 한 일이다,고 하는 것은 책임을 미루는 뻔뻔한 작태”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